뉴시스

권덕철 복지부 장관 "12∼17세 백신접종 충분히 이득"

입력 2021.09.28. 13:2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접종하지 않고 감염돼도 중증 가능성 낮아 판단 맡긴 것"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9.1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임재희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학교생활과 친구와의 교류 등에 이득이 된다며 12~17세 소아·청소년 예방접종을 독려했다.

권 장관은 2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12~17세 예방접종과 관련해 "가능하면 접종을 맞는 것이 학교 학업이라든지 친구와의 교류 부분에서 충분히 이득이 있다"고 말했다.

12~17세 가운데 16~17세는 10월5일부터 29일까지 사전예약 후 10월18일부터 11월13일까지, 12~15세는 10월18일부터 11월12일까지 예약해 11월1일부터 11월27일까지 예방접종을 받는다.

권 장관은 "먼저 예방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계층에서는 확연하게 코로나19 감염을 막았다"며 "확진자가 많이 나와서 학교가 문을 닫아 학력 격차 문제도 있어 18세(고3)의 예에서 보듯이 12~17세 청소년들도 학교 생활을 위해서는 같이 접종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12~17세는 사전예약 후 보호자(법정대리인) 동의를 기반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권 장관은 "전문가들은 이 연령층에서는 접종을 하지 않아도 감염됐을 때 중증으로 이환되는 게 낮아 부모와 학생 판단에 맡기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lim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