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 전동킥보드 단속 3개월···범칙금이 무려

입력 2021.09.27. 12:37 수정 2021.09.27. 12:59 댓글 10개
한병도 “경찰, 적극적 단속·홍보해야”
지난달 13일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안전기준이 강화되면서 충북 경찰이 14일 오후 청주시 서원구 한 대학가 앞에서 개인형 이동장치 첫 합동 단속을 하고 있다. 2021.06.14. 뉴시스 제공

광주·전남경찰이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장치(Personal Mobility·PM) 단속에 나선지 3달 만에 3천여건을 적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31일부터 8월 말까지 광주와 전남에서 적발된 개인형이동장치 단속은 총 3천132건이었다. 부과된 범칙금도 7천865만원에 달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광주는 3천67건을 적발해 7천514만원을 부과했으며, 전남은 65건을 적발해 351만원을 부과했다.

위반 유형별로는 안전모 미착용이 2천66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음주운전 480건, 무면허 162건, 승차정원 위반 8건, 음주측정 불응 2건, 기타 246건 등 순이다.

한 의원은 "개인형이동장치 탑승시 안전 의무가 강화된 이후 이를 지키지 않는 법규 위반 발생이 상당한 수준"이라며 "경찰은 시행 초기에 적극적인 단속과 홍보를 통해 안전한 개인형이동장치 주행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적으로 개인형이동장치 교통사고는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 2020년 897건으로 3년 새 7.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같은 기간 개인형이동장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수도 4명에서 10명으로 2배 이상 늘었고, 부상자수도 124명에서 985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