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4주년 맞이하는 5월

입력 2024.04.30. 16:11 임정옥 기자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맞이하는 5월이 밝았다. 김범태 국립 5·18민주묘지 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추모객을 위해 벌초와 묘역 정화활동에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올해 5·18은 세대와 세대를 넘어, 기억과 국가를 넘어 우리 모두의 자랑스러운 오월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은 30일 드론으로 바라본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맞이하는 5월이 밝았다. 김범태 국립 5·18민주묘지 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추모객을 위해 벌초와 묘역 정화활동에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올해 5·18은 세대와 세대를 넘어, 기억과 국가를 넘어 우리 모두의 자랑스러운 오월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은 30일 드론으로 바라본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맞이하는 5월이 밝았다. 김범태 국립 5·18민주묘지 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추모객을 위해 벌초와 묘역 정화활동에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올해 5·18은 세대와 세대를 넘어, 기억과 국가를 넘어 우리 모두의 자랑스러운 오월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은 30일 드론으로 바라본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맞이하는 5월이 밝았다. 김범태 국립 5·18민주묘지 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추모객을 위해 벌초와 묘역 정화활동에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올해 5·18은 세대와 세대를 넘어, 기억과 국가를 넘어 우리 모두의 자랑스러운 오월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은 30일 드론으로 바라본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맞이하는 5월이 밝았다. 김범태 국립 5·18민주묘지 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추모객을 위해 벌초와 묘역 정화활동에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올해 5·18은 세대와 세대를 넘어, 기억과 국가를 넘어 우리 모두의 자랑스러운 오월이 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은 30일 드론으로 바라본 국립 5·18민주묘지 전경.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