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개발공사, 창립 20주년 '100년 미래 비전 발표'

입력 2024.06.12. 11:00 선정태 기자
전남개발공사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난 12일 무안군 남도소리울림터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창립 20주년 미래비전을 선포했다.

전남개발공사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난 12일 무안군 남도소리울림터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창립 20주년 미래비전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도민과 함께 해온 20년, 함께 여는 미래 100년'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 20년간의 발전사를 돌아보고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는 행사로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 지사, 서동욱 전라남도의회 의장 및 전남도 관계자, 신정훈 국회의원(나주화순) 등 주요 외부 인사들과 공사의 전·현직 임직원 등 350여 명이 참석해 창립 20주년을 축하했다. 특히, 전남개발공사의 발전에 기여한 8명의 유공자들에게는 전라남도지사와 전남개발공사장의 표창이 수여되어 의미를 더했다.

김영록 지사는 기념식에서 "공사의 창립 20주년을 맞은 올해는 향후 100년을 결정짓는 중요한 해"라고 강조했으며, "지방소멸 위기에 처한 전남지역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세계로, 미래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전남개발공사 임직원 모두가 본연의 역할과 소임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전남개발공사는 2004년 6월 전라남도가 전액 출자하여 설립된 지방공기업으로, 도민의 복지 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며 전남의 미래 100년의 기틀을 쌓는 핵심 공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전라남도 정책사업 수행기관으로서 높은 도민 신뢰도를 형성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지방소멸에 대응하고 전남의 미래 100년을 이끌어 갈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수요 맞춤형 택지 개발, 미래형 전략산업 인프라 조성, 미래산업 융복합 도시개발 선도 등 적극적 미래 변화 대응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창립 이래 최대치인 2023년 당기순이익 579억 원을 달성해 재무 건전성을 확보한 전남개발공사는 이를 바탕으로 청년, 신혼부부 등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임대주택 공급과 낙후지역 개발 및 지역특화형 미래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장충모 전남개발공사 사장은 "희망찬 미래로 도민이 행복한 전남 행복시대를 열기 위해 달려온 전남개발공사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도민에게 보답하고 소통하기 위한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전남을 더욱 행복하고 번영하는 지역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