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의회 갑질 '의혹'··· 사실관계 파악 중

입력 2024.05.26. 16:14 임창균 기자
내부 게시판에 ‘갑질’ 폭로글
거짓 보고와 부당 지시로 고통
감사실, 의회 사무국 조사 착수

광주 광산구의회 사무국 내 상사 갑질 신고가 접수돼 감사실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26일 광산구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구의회 내부 게시판에 '갑질 신고'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A씨는 부당한 지시와 거짓 보고, 기준 없는 업무 지시와 같은 월권 행위 등을 통해 글 작성자인 B씨를 곤경에 빠트리고 괴롭힘을 행해왔다.

B씨는 자신이 사실을 주장해도 A씨가 인정할 수 없으면 거짓말로 몰아가거나, 업무담당자의 회의를 거친 내용도 자신의 독단적인 판단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A씨에게 의견을 개진해도 받아들여지지 않아 상급자와 면담하면 도리어 왜 자신과 이야기하지 않았냐고 따졌다고 한다.

평소 목소리가 큰 B씨가 A씨에게 강한 의견을 피력해야 할 때는 일부러 다른 직원들이 들리도록 회의실에서 이야기해 B씨가 하극상을 하는 것처럼 상황을 꾸미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과도한 업무지시와 경중에 관계 없이 A팀장이 지시한 일을 우선순위로 처리해야하는 점 등 고충을 토로했다.

B씨는 '모멸감과 무력함을 당하면서도 견뎠으나, 정신적·신체적 스트레스로 더 이상 참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곪은 것을 터트려 낫게 해야 더 건강한 공직사회가 될 것이라는 생각에 용기를 냈다'며 '이글을 절대로 지울 생각이 없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A씨는 광산구의회 사무국 팀장급 공무원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글에는 'A씨에게 피해를 당한 사람이 여럿 있다'는 댓글도 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광산구 감사실은 익명부패신고 시스템 레드휘슬을 통해 이러한 내용의 신고를 받아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제보 내용과 사무국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해 갑질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임창균기자 lcg0518@mdilbo.com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18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