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꼼수공천 반발에 번복···이러다 공멸할라

@무등일보 입력 2024.02.19. 18:21

더불어민주당의 '꼼수공천'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자 민주당이 이를 번복하고 나서 모양새를 더 구기고 있다.

민주당 텃밭인 광주에서 벌어진 민주당의 불공정 공천 논란이 관련 후보자는 물론 지역민들의 거센 비난을 불러일으키면서 지역 선거구도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처럼 민주당 등 정치에 염증을 느낀 시민들이 정치혐오로 아예 투표장을 찾지 않게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결국 투표율 하락은 조직선거로 전락해 민의를 대변하지 못하게 되고, 일부 관계인들의 표심이 과대표되고, 시민들은 더욱 정치혐오를 강화하는 불행의 쳇바퀴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불공정 공천' 논란 속 컷오프된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을 예비후보들이 지지자들과 상경 투쟁에 이어 삭발, 단식 투쟁까지 나서면서 경선 반발이 확산되자 민주당이 19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의 결과 광주 광산을 3인 경선 결정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당초 민형배 의원과 정재혁 후보 간 1대1 경선에서 김성진 전 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이 합류해 결선투표를 하게 된다.

광주 동남을에서 컷오프된 김성환 전 동구청장의 재심은 기각됐다. 김 전 청장은 지지율 1위를 기록해온 점 등을 들어 재심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의 불공정공천논란을 경계한다.

경선이 당선인 광주전남에서 행해진 노골적인 친명챙기기가 자칫 지역민들의 반민주당 정서를 양산하고 타 지역으로까지 확산될까 걱정이다. 민주당은 절체절명의 시대적 변화 요구에 응답해야한다.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