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5·18 42주년만에 여야 최초 함께···통합과 미래로

@무등일보 입력 2022.05.16. 19:03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이 5·18 기념식의 이전과 이후로 나뉘는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식에 참석키로한 것은 물론 대통령실 고위직과 새 정부 장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이같은 대통령의 요청에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소속 의원 전원이 5·18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고 더불어민주당도 당 차원에서 대거 참석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5·18 42주년 기념식은 5·18 역사상 최초로 보수와 진보 양진영이 대규모로 참석해 함께 5·18 정신을 기리는 무대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에 국민의힘 당 지도부가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전원 광주행'을 독려하고 나섰다. 이준석 당 대표는 SNS를 통해 "지역통합은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우리 당 소속 의원들도 동참해달라 요청하셨고, 당은 불가피한 일정이 있는 의원들을 제외하고 모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위해 국민의힘은 KTX 특별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같은 국민의힘의 변화는 격세지감을 불러일으킨다. 과거 박근혜 정부시절 5·18 공식 기념행사에서 노래 하나 마음껏 부르지 못했던 것과 대비된다. 당시 박 정권은 그간 5·18 기념식에서 불러왔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하나도 불허했고, 국회의원들이 주동이 돼 5·18 왜곡과 폄훼에 앞장서는 행태를 보였었다. 지난 2020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광주 5·18 묘역을 찾아 추모탑에 헌화하고 사죄의 뜻으로 무릎을 꿇으며 새로운 관계정립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도 후보시절 수차례 5·18 정신을 강조하며 변화를 이끌어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5·18 42주년 기념식 참석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이와함께 대통령실과 장관 등 국가차원의 참여와 여당 국회의원들의 참여 계획에도 고마움을 전한다. 5·18 기념식은 특정공간이나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헌정질서 파괴 세력에 대항한 시민들의 저항, 민주주의 수호를 기리는 장이다. 기념식은 국가의 마땅한 도리, 책무에 다름 아니라는 점에서 대통령의 행보가 무게를 갖는다.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이번 여권의 42주년 기념식 방문길이 그간의 왜곡과 거짓을 타파하고 내일로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염원한다. 대통령과 여당의 향후 행보를 기대한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사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