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부실 경선' 법적다툼까지, 민주당 일당 피로도인가

@무등일보 입력 2022.05.09. 19:01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의원 후보 경선이 '부정선거'논란과 시당 유착관계 논란으로 법적 공방으로까지 비화되며 민주당 경선관리에 호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광주시당의 '불공정' 경선 관리에 의혹을 품은 후보들이 권리당원 투표 미가공 기초자료 공개를 요구하는 법적 대응에 착수했다. 또 배심원 투표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드러나 재경선을 치른 선거구에서는 특정후보와 시당의 유착관계를 밝혀달라며 수사기관에 고소장이 제출됐다. 이들은 "지역위원장이 '낙점 후보'에겐 특혜를, 나머지 후보에겐 차별을 해왔다"며 고무줄 경선룰과 특정후보 밀어주기로 귀결된 이번 '부실 경선'의 책임을 시당에 묻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광주시의원 경선에서 패한 7명의 예비후보가 최근 광주지법에 임시지위 확인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들은 앞서 개표참관인 없이 진행된 결과 발표와 불투명한 권리당원 ARS(자동응답시스템) 투표 과정 등을 문제 삼아 공동으로 시당에 재심을 신청했지만 일괄 기각됐다. 광주시의원 경선 과정에서 재심을 신청한 예비후보는 12명에 달한다.

시민공천배심원 경선 투표 중에 여론조사업체가 선거인단을 불법적으로 추가 모집해 재경선까지 치른 청년경쟁 선거구에서는 시당이 문제의 조사업체에 같은 방식으로 재경선을 맡기고 책임도 묻지 않으면서 일부 후보 사퇴와 고소전으로 번졌다. 광산구 한 예비후보는 상대 예비후보와 광주시당 관계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및 업무방해죄로 검찰에 형사 고소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의 통렬한 반성이 요구된다. 예비후보들은 시당 측이 투표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부정선거 의혹이 해소될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특히 시당의 불투명·불공정 선거관리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법적 소송에 나섰다는 예비후보들의 주장은 섬뜩한 경고에 다름 아니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사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