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일상회복 가는 길, 철저한 방역준수 외 다른 길 없다

@무등일보 입력 2021.12.06. 19:09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위드코로나'가 시행 한 달 만에 전면 재조정에 들어갔다. 신규 확진자 폭증에 전파력 높은 오미크론 새 변이까지 나타나면서 정부가 다시 방역고삐를 죄고 나섰다. 개인 일상이 옥죄어드는 것은 물론 물론 겨우 숨 돌리려던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우려돼 확산세 탈출을 위한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준수가 요구되고 있다.

정부의 강화된 방역지침에 따라 광주시와 전남도도 6일부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8인(수도권은 6인)으로 축소하고 다중시설에 대한 '방역패스'도 강화한다. 강화된 지침으로 유흥시설, 목욕장업 등 기존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에다 식당·카페, 학원, 영화관·공연장 등 16종으로 대상이 확대된다. 또 청소년도 현재 방역패스의 예외 범위로 인정되는 18세 이하를 11세 이하로 조정, 12~18세도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문제는 일상회복을 위한 강화된 방역이 당장 소상공인들에게는 날벼락 같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는 점이다. 위드코로나로 연말연시 반짝 특수를 기대했던 자영업자들은 방역 패스 적용 업종이 확대되고, 모임 인원도 제한되면서 그마저도 기대할 수 없게 됐다. 또 모든 해외 입국자 10일 격리가 의무화돼 그나마 기지개를 켜던 여행업계도 비상이 걸렸다. 실제로 지역 음식점이나 여행업계는 거의 모든 예약이 취소되는 등 이미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철저한 방역준수와 함께 백신접종을 당부하고 있다. 코로나 재앙에서 살아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 개개인의 철저한 방역준수가 요구된다. 이번 오미크론 확산도 해외서 입국한 목사부부의 거짓말이 확산의 진앙이 되고 있다. 한 사람의 거짓이 개인 피해에 그치지 않고 사회 전체를 위험으로 내몰고 있다. 코로나가 생명과 자영업자들의 생존 등 공동체를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점에서 방역준수와 협조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백신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등 지역민의 보다 적극적인 참여로 이 거친 확산세를 잡아나가도록 해야겠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사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