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 수소클러스터 열병합 허가 '감감무소식'

입력 2024.04.02. 16:19 도철원 기자
3조9천억대 투자협약 등 클러스터 조성 ‘속도’
기업에 열·전기 공급할 열병합 심의 2년째 중단
“2029년 클러스터 가동위해선 빠른 허가 필요”
2030년까지 ㅁ여수 묘도에 조성될 '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 조감도. ㈜한양 제공

정부의 지역균형 정책과제로 추진 중인 '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이하 청정수소 클러스터)'조성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클러스터의 한 축인 열병합발전에 대한 허가가 2년째 보류된 채 기약 없는 기다림만 이어가고 있다.

2일 ㈜한양 등에 따르면 여수 묘도에 조성되는 청정수소 클러스터는 청정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이산화탄소의 포집과 처분, 청정수소를 연료로 한 열병합발전까지 이뤄지는 '전주기 수소생태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3조 9천억 원대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업체들 중 동북아엘엔지허브터미널㈜은 LNG저장과 공급을, 린데코리아㈜는 LNG를 활용한 수소공급을, 에코로그는 수소생산 과정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포집을, 그리고 묘도열병합발전㈜은 수소 혼소 LNG열병합발전으로 생산된 열과 전기를 각 기업에 공급하게 된다.

이처럼 묘도 청정수소 클러스터는 2029년 완공을 목표로 삼고 속도를 내고 있지만 각 기업에 '청정수소로 생산된 에너지'를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할 열병합발전은 시작단계에서 제동이 걸린 상태다.

산업부가 지난 2020년 12월 집단에너지 공급지역으로 지정 공고한 이후 묘도열병합발전은 2021년 5월 집단에너지사업허가를 신청했다.

집단에너지사업법 상 사업허가는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산업부에서 허가를 내주게 된다.

하지만 묘도열병합발전이 신청한 사업허가는 전기위원회에서 2022년 8월 심의를 보류한 이후 현재까지 계류중이다.

관련법 상 규정된 요건을 충족할 경우 산업부에서 사업허가를 내줘야 하지만 모든 허가기준을 충족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렇다 할 사유 없이 보류 중인 데다 허가 절차 개시까지 중단된 상황이다.

산자부는 묘도 외에도 전국적으로 신청한 5곳의 열병합발전에 대해 모두 심의를 보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묘도열병합 측은 사업허가가 기약 없이 중단될 경우 청정수소 클러스터 사업의 전체 일정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은 데다 투자키로 한 국내외 기업들이 투자계획을 재검토할 가능성이 높아 최악의 경우 사업자체가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우려하고 있다.

묘도열병합 관계자는 "전체 사업 일정이 2029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열병합발전도 차질 없이 운영하기 위해선 올 상반기 중으로 허가가 나야 전체적인 일정을 맞출 수가 있다"며 "허가절차를 조속히 진행해 광양만권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는 오는 2030년까지 민간이 총 사업비 약 15조 5천억 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묘도 및 여수국가산업단지 일원에 전남도, 여수시, 여수산단 입주기업 및 발전공기업 등이 함께 참여해 탄소중립 생태계를 갖춘 에너지 생산·유통·활용 거점을 구축하게 된다.

도철원기자 repo333@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