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인권회복 최우선 다양한 활동"

입력 2023.05.25. 19:02 안혜림 기자
"경제적 지원 책임은 한국 정부에" 강조
"입법·소송·교육 활동 등에서 노력 경주"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와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등 지역 40여 단체가 지난 3월 광주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의 이익을 앞세운 윤석열 대통령은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기부금 사용처와 관련 일제 피해자의 인권회복을 최우선으로 다양한 활동에 사용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단체)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모임은 피해자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피해자의 인권 보호 활동, 입법 활동, 1인 시위, 기자회견, 서명 운동 등을 폭넓게 전개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한 언론사는 이날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이 2021년 한 해 동안 기부금 1억5천여만원을 받아 420여만원만 피해자 측에 직접 지원했다'고 보도했다"며 "우리 단체가 정작 피해자 지원에는 '생색내기'나 '시늉'에 그친 것과 같은 뉘앙스로 이 내용을 보도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나 우리 모임은 애초에 피해자들에 대한 생계 지원이나 복지사업을 목적으로 출발한 단체가 아니다"며 "피해자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은 본래 시민단체의 활동 영역을 넘어서는 문제이며, 한국 정부가 그 근본적 책임을 져야 하는 영역이다"고 짚었다.

단체는 "우리는 일제에 의해 빼앗긴 '피해자 인권 회복'을 우선적인 목적으로 두고 일제 전범기업, 일본 정부, 때로는 우리 정부를 상대로 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며 "미쓰비시 자동차 광주전시장 앞 1인시위, 기자회견, 사죄 배상 촉구 서명운동, 일본 원정 투쟁, 미쓰비시 등 전범기업을 상대로 한 각종 소송을 벌였다"고 말했다.

또 "이밖에도 일제의 청산되지 않은 반인륜범죄와 인권문제를 이슈화시키기 위해 캠페인과 교육 활동을 수행했다"며 "관련 입법 필요성을 강조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국회 입법 활동에서도 노력을 경주해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단체 설립 목적을 안정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인건비와 시설임차료 등이 지출되는 것은 당연하다"며 "또 속수무책으로 생존자분들이 별세하는 상황에서 미래세대 교육을 위한 역사관 건립을 위해 목적기금을 비축하고 있다는 점도 설명하고 싶다"고 했다.

안혜림기자 wforest@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