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귀농어귀촌정책 현장에서 답 찾는다

입력 2024.02.28. 15:58 선정태 기자
28일 전남귀농어귀촌인연합회와 인구유입 모색
건의 사항·맞춤형 신규 사업 현장 목소리 청취
전남도는 28일 강진 군동면에 위치한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엄지마을에서 전남도귀농어귀촌인연합회 임원들과 함께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남도가 지방소멸 위기 극복 원년을 맞아 귀농어귀촌인 유입 확대를 위해 현장을 직접 찾아 소통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전남도는 28일 강진 군동면에 위치한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엄지마을에서 전남도귀농어귀촌인연합회 임원들과 함께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김옥환 전남도 귀농어귀촌연합회장을 비롯해 김봉식 부회장, 김명신 전남도 인구청년이민국장, 전남에서 살아보기 운영마을 대표 등 10여 명이 함께했다.

간담회는 매년 4만 명 이상의 귀농어귀촌인이 전남의 농산어촌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과 건의 내용 청취, 지역민과의 상생발전 방안 논의 등을 하며 도와 연합회가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또 간담회에선 전남도가 추진하는 귀농어귀촌 정책을 되짚고, 향후 추진 예정인 신규 사업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현실적 귀농어귀촌 활성화 정책을 펼치는데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전남도는 28일 강진 군동면에 위치한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엄지마을에서 전남도귀농어귀촌인연합회 임원들과 함께 소통간담회를 개최했다.

김옥환 회장은 "연합회 임원진들과 함께 귀농어귀촌인의 선배로서 후배들의 성공적 귀농어귀촌을 이끄는데 선구자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간담회에 앞서 전남에서 살아보기 운영마을에 대한 운영 상황을 지도·점검하는 한편, 강진군 체류형귀농사관학교를 방문해 귀농인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명신 전남도 인구청년이민국장은 "전남을 찾은 귀농어귀촌인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지역민과 융화해 살도록 정책 발굴에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2013년부터 시행된 귀농어귀촌인 통계 조사에서 10년 연속 연 4만 명의 귀농어귀촌인을 유입시키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올해도 귀농어귀촌정책으로 ▲전남에서 살아보기 ▲우수 창업 활성화 지원 ▲어울림 마을 조성사업 등 10개 사업에 555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