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월 임업인에 대한민국 야생화 상징 장형태 원장

입력 2024.02.23. 15:54 선정태 기자
관상가치 있는 70여 종 상품화 등
지리산 야생화 최초 상업화
전남도는 2월 이달의 임업인으로 구례 마산면에서 야생화를 재배하며 지리산 야생화를 최초로 상업화한 장형태(69) 대한종묘원장을 선정했다.

전남도는 2월 이달의 임업인으로 구례 마산면에서 야생화를 재배하며 지리산 야생화를 최초로 상업화한 장형태(69) 대한종묘원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형태 원장은 1979년부터 농업후계자로 등록해 44년을 야생화 대량 번식 기술 개발에 성공해 재배하기 쉽고 관상가치가 있는 70여 종을 관광특산품으로 상품화하는 등 지리산 야생화를 상업화해 소득 창출에 성공했다.

구례 마산면 일대 20㏊ 야생화를 재배하면서 연매출 32억 원 이상의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농장에서 자라는 식물을 가꾸기 위한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장 원장은 대한민국 야생화의 상징적 인물이다. 2002년 대한민국 종자명장, 2009년 기능한국인 29호에 선정됐다.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제4대 전남선도임업인협의회장을 역임했다.

장 원장은 처음에는 지리산에 널려 있던 야생화를 수집하다 시장성이 있다고 판단해 하루가 멀다 하고 전남지역 섬지역을 돌아다니며 내륙에서 자라지 않는 특수종의 씨앗을 받아 경관용으로 재배하는 데 성공하고 자원의 경관 조성과 산림 복원 산업화를 이끌었다.

전남도는 2월 이달의 임업인으로 구례 마산면에서 야생화를 재배하며 지리산 야생화를 최초로 상업화한 장형태(69) 대한종묘원장을 선정했다.

또한 지리산 야생화 재배를 시작으로 산과 들에 흔히 볼 수 있는 털머위, 개미취 등 한국의 야생화를 끊임없이 연구하고 개발해 농가 소득을 높이고,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대한종묘원에서 생산되는 야생화는 전국의 가로수길이나 화단, 도시숲, 정원, 아파트 조경 등에 공급하고 있다.

장 원장은 "앞으로는 야생식물을 보는 것만으로는 관련 산업이 성장할 수 없다"며 "직접 야생식물을 만져보고 체험할 식물원을 조성해 우리나라 야생식물의 증식과 보존, 산림복원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해 지방소멸시대 고향을 지키며 임업으로 고소득을 올리는 임업인을 매달 선발해 홍보하고 있다. 1월 임업인으로 고로쇠 수액을 채취해 고소득을 올리는 정준호 선도임업인을 선정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