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반도체 등 현안 해결 분주 '바쁘다 바빠

입력 2022.08.03. 17:25 선정태 기자
국회의장·민주당 지도부, 예결위 간사 등에
의대·해상풍력 등 지역 발전 사업 건의
김영록 전남지사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 지사는 지역현안과 2023년도 국고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3일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김성환 정책위원회 의장, 박정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 등을 만나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광주·전남 상생1호 협력사업인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과 관련해 "반도체 생산시설의 수도권 집중화를 막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광주·전남에 특화단지가 꼭 조성되도록 지원해달라"며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시 정부 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고, 반도체 인력양성은 비수도권 지역을 우선해달라"을 요청했다.

전남 국립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해 "상급병원이 없는 전남은 중증·응급환자의 타 지역 유출로 1인당 의료비가 전국 최고 수준이고, 의료비 유출이 연 70만 명, 1조 5천억 원에 달한다"며 "지역 공공의료를 총괄하는 사령탑이 될 국립 의과대학이 조속히 설립되도록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 제정에 대해 "해상풍력은 개별입지에 따른 주민협의와 10개 부처에 걸친 복잡한 행정절차 때문에 인·허가에만 5∼6년이 소요돼 사업 적기 추진이 어렵다"며 "일괄 인허가 처리로 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는 '풍력발전 보급 촉진 특별법'을 국회에서 조속히 제정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를 만나 지역현안 및 2023년도 국고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내년 국비 사업인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과 관련해 "전남은 전국 90.4%의 갯벌 세계자연유산과 전국 84%의 최대 습지보호구역을 갖고 있어 갯벌 현장 관리기구가 들어설 최적지"라며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로 전남이 꼭 선정돼야 한다"고 당위성을 설명했다.

예비타당성조사 중인 사업과 관련,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는 "전남은 한반도 미래 기후의 시작점으로 기후변화 데이터 생성·수집·분석에 유리하다"며 "농업 분야의 신속한 정책 개발과 국가적 연구 전문기관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립 난대수목원 조성에 대해선 "전남은 전국 최대 규모 난대림을 보유해 기후·식생대별 식물상 변화와 산림의 아열대화에 대응할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며 "예타 조기 통과 후 정부예산안에 반영해달라"고 적극 요청했다.

이와 함께 전남에 꼭 필요한 ▲우주발사체 사이언스 파크 조성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특화브랜드(선도) 사업 ▲마한 역사문화권 유적 보존 및 정비사업 ▲서남해안 생태정원도시 조성 ▲광양항(여천) 묘도수도 항로 직선화 사업 ▲수출용 수산물 스마트 첨단급속 동결시스템 구축 ▲농산업 빅데이터센터(허브) 건립 ▲차세대 그리드센터 구축 ▲산단형 초임계 CO2발전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 ▲그린수소 에너지 섬 조성 타당성조사 용역 ▲핵융합 실증로 가열 중성입자 빔 음이온원 시험시설 구축 등 사업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이에 김진표 국회의장은 "전남이 건의한 현안은 지역 신성장동력과 연관된 핵심사업으로, 정책 현안 해결에 필요한 법·제도화와 내년도 국비 사업이 지역균형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잘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역 현안과 국고 지원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지방발전과 지역균형발전에 필요한 일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대답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전남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