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한역사문화센터, 영암군에 들어선다

입력 2023.04.20. 14:52 선정태 기자
문화재청, 최종 후보지로 영암 선정
3개 층 규모 2026년 완공…마한 연구 중추 역할
문화재청은 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를 신청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현지 실사, 선정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영암군을 최종 후보지로 결정했다. 사진은 마한역사문화유적인 영암군 옥야리고분군 전경.

고대 정치집단 마한의 역사·문화를 복원하고 연구할 핵심 기관인 국립 마한역사문화센터 후보지로 영암이 선정됐다.

20일 문화재청과 전남도, 영암군 등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를 신청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현지 실사, 선정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영암군을 최종 후보지로 결정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오전 각 지자체에 심사 결과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는 그간 고대사 연구에서 상대적으로 미진했던 마한 역사문화권 연구를 위한 기관으로 2026년께 완공될 예정이다.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는 400여억 원 규모의 국비 사업으로,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의 규모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문화재 전문도서·자료관, 연구·교육시설, 전시·체험관 등을 갖춘 종합문화공간으로 마한 연구의 거점 클러스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가 들어설 후보지의 입지 여건을 분석하고, 운영 기본 계획 등을 수립하는 내용의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이 연구는 올해 9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학계에서는 마한이 영산강 유역에서 6세기 초 무렵까지 세력을 유지했으리라 보고 있다. 최근 마한 역사문화권 연구를 위한 센터 설립이 본격화하면서 나주, 해남 영암 등 전남 3개 시군을 비롯해 광주시와 전북·충남 등 여러 지자체가 유치 경쟁을 벌였다.

마한역사유적 스탬프 투어가 열린 지난해 전남 영암 시종 마한문화공원, 월지관, 남해망루, 남해신사, 몽전 등이 한눈에 들어온다. 무등일보DB?

영암군에는 마한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분을 비롯해 여러 문화유산이 있다. 영암군은 2004년 마한역사공원을 건립하고 2015년부터' 마한문화축제'를 운영하는 등 마한문화 알리기에 주력해온 점을 들어 센터 유치를 추진해왔다.

아카이브와 교육 전시 시설 등을 갖춰 2026년께 완공될 예정이며 앞으로 마한 복원과 정비 사업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암군은 2004년 마한역사공원을 건립하고 2015년부터' 마한문화축제'를 운영하는 등 마한문화 알리기에 주력해오고 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영암=김철진기자 kcj7146@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